뷰페이지

야구부 숙소에서 14살 제자 성폭행한 코치

야구부 숙소에서 14살 제자 성폭행한 코치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19-07-15 15:13
업데이트 2019-07-15 15:1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전북지방경찰청은 제자를 성폭행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로 전북 지역 모 중학교 야구부 코치 A(25)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15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9일 오전 자신이 근무하는 학교의 야구부 숙소에서 잠을 자던 B(14)군을 추행하고 힘으로 눌러 유사 강간 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범행은 B군이 부모에게 피해 사실을 알리면서 드러났으며 A씨는 코치직에서 물러났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지난 5월에도 B군을 상대로 비슷한 범행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사실과 다르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