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경찰, ‘경영고문 부정 위촉’ 의혹 KT 본사 등 압수수색(종합2보)

경찰, ‘경영고문 부정 위촉’ 의혹 KT 본사 등 압수수색(종합2보)

입력 2019-07-15 16:46
업데이트 2019-07-15 16:4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직무와 무관한 인사 위촉 의혹…황창규 회장 배임 혐의 수사

경찰, ‘경영고문 부정 위촉’ 의혹 KT 본사 등 압수수색(종합2보)

직무와 무관한 인사 위촉 의혹…황창규 회장 배임 혐의 수사

경찰이 KT의 경영고문 부정 위촉 의혹과 관련, KT 본사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15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 사옥 등에 수사관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KT 노조에서 사업목적과 무관한 사람들을 채용했다고 (황창규 KT 회장을)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사건이 있다”며 “검찰에서 경영 고문 관련 부분에 대한 수사 지휘가 내려와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KT 새 노조와 약탈경제반대행동은 지난 3월 황 회장의 업무상 배임과 횡령, 뇌물 등 의혹을 수사해 달라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들은 고발장에서 황 회장이 2014년 취임 이후 전직 정치인 등 권력 주변의 인물 14명을 경영 고문으로 위촉해 총 20여억원의 보수를 지출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KT 경영고문에는 정치권 인사와 퇴역 군인, 전직 경찰 등이 포함돼있었다.

이들 가운데는 부적격자가 있을 뿐 아니라 경영고문들이 각종 로비에 이용됐다는 게 노조 측 주장이다.

노조는 또 당시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었던 홍문종 의원의 측근 등이 경영고문에 포함된 점으로 미뤄, 정치권 인사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대가로 황 회장이 개인의 자리를 보전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다만 경찰 관계자는 “경영고문 위촉과 관련해 배임 혐의가 있는지를 밝히는 게 우선”이라며 “위촉된 고문들이 실제 어떤 업무를 수행했고 정당한 자문료를 받아 갔는지에 따라 수사대상과 배임 의심 액수가 달라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경영고문 위촉 과정에 문제가 있었는지도 추후 살펴볼 방침”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KT 노조는 황 회장이 지난 2016년 광고 대행사를 인수하는 과정에서 당시 적정 가치보다 424억원이 높은 600억 원을 건네 회사에 막대한 손해를 입혔다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KT 노조의 고발 사건 가운데 경영고문 위촉과 관련한 부분만을 들여다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kihun@yna.co.kr

(끝)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