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北 정찰총국 소속 ‘직파 간첩’ 잡았다

北 정찰총국 소속 ‘직파 간첩’ 잡았다

홍인기 기자
홍인기 기자
입력 2019-07-25 01:26
업데이트 2019-07-25 03:3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공안당국, 지난달 40대 용의자 체포…참여정부 이후 13년 만에 처음 검거

북한 정찰총국의 지령을 받고 활동한 것으로 의심되는 북한 ‘직파 간첩’이 공안당국에 붙잡힌 것으로 24일 알려졌다. 북한에서 직접 남파한 직파 간첩이 검거된 것은 참여정부 이후 13년 만이다.

공안당국 등에 따르면 국가정보원과 경찰청은 공조 수사를 벌여 지난달 말 40대 남파 간첩 용의자 A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국은 A씨가 지난해부터 지난 6월까지 국내에서 간첩 활동을 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구체적인 활동 내용과 목적 등을 파악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수년 전에도 한국에 들어왔다가 출국한 뒤 지난해 제3국에서 국적을 세탁해 국내에 입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안당국이 수사를 마치고 조만간 사건이 검찰로 넘겨질 전망이다.

북한 총참모부 산하 기관인 정찰총국은 대남·해외 공작 활동을 총괄하는 기관이다. 직파 간첩이 적발된 것은 2006년 이후 13년 만이다. 당시 국정원은 정찰총국 전신인 노동당 35호실 소속 공작원 정모씨를 인천공항에서 검거했다. 국정원이 2008년부터 지난해 9월까지 검거한 간첩은 35명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19-07-25 11면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