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우리공화당 안 좋아해” 공화당 천막 현수막 훼손 40대 검거

“우리공화당 안 좋아해” 공화당 천막 현수막 훼손 40대 검거

강주리 기자
강주리 기자
입력 2019-07-25 15:09
업데이트 2019-07-25 15:0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우리공화당 청광장 인근에 천막 설치…“여기는 베이스캠프”
우리공화당 청광장 인근에 천막 설치…“여기는 베이스캠프” 19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파이낸스센터 앞에 우리공화당 천막당사가 설치 돼 있다. 우리공화당 관계자는 “광화문광장은 경찰과 서울시 등이 지키고 있고, 청계광장은 주차된 차량으로 막혀 이곳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이번 천막설치는 지난 16일 서울시의 제2차 행정대집행에 앞서 천막을 자진 철거한 지 3일 만이다. 2019.7.19/뉴스1
서울 광화문광장에 기습 설치했던 우리공화당(구 대한애국당)의 농성 천막에 걸려있던 현수막을 찢고 달아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25일 재물손괴 혐의로 A(41)씨를 입건해 조사했다고 밝혔다.

경찰과 우리공화당 등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3일 오전 광화문광장에 있던 우리공화당 천막 뒤쪽에 걸려있던 현수막 1개를 찢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누군가 날카로운 도구로 현수막 가운데를 자른 뒤에 차를 타고 도망갔다”는 112 신고를 받아 목격자 진술,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분석해 A씨의 신원을 파악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평소 우리공화당 측에 좋지 않은 감정을 가지고 있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그는 당시 천막 인근을 지나다 우발적으로 현수막을 훼손했다고 범행 일체를 시인했다.

우리공화당은 지난 24일 광화문광장에 설치했던 천막을 철거한 뒤 세종문화회관 앞으로 옮긴 상태다. 현재 세종문화회관 앞 인도에는 조립식 천막 1개동과 몽골 텐트 2개동이 설치돼 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