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외도 의심해 남편 둔기로 때려 살해한 부인 항소심서 감형

외도 의심해 남편 둔기로 때려 살해한 부인 항소심서 감형

신진호 기자
신진호 기자
입력 2019-07-25 15:49
업데이트 2019-07-25 15:4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뇌 수술 뒤 정신적 문제 겪은 점 등 참작”

외도를 의심해 남편을 둔기로 때려 숨지게 한 60대 여성이 항소심에서 정신적 문제를 인정받아 감형됐다.

대전고법 청주재판부 형사1부(부장 김성수)는 25일 살인 혐의로 구속기소된 A(67)씨의 항소심에서 징역 8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6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평소 피고인이 피해자에게 폭행을 당했고, 과거 뇌 수술을 받고 망상 장애 등 정신적 문제가 원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이는 점, 자녀들이 선처를 바라고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감형 이유를 설명했다.

A씨는 지난해 10월 29일 오후 10시 30분쯤 청주시 서원구 주택에서 남편 B(70)씨를 둔기로 수 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가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범행 현장에 있던 A씨를 체포했다.

A씨는 과거 뇌출혈로 수술을 받은 뒤부터 사리 판단에 어려움을 겪어 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서 A씨는 “남편의 외도를 의심해 우발적으로 범행했다”며 범행을 시인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