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 조작 의혹 ‘프로듀스 X 101’ 사무실 압수수색

투표 조작 의혹 ‘프로듀스 X 101’ 사무실 압수수색

홍인기 기자
홍인기 기자
입력 2019-07-31 22:44
업데이트 2019-08-01 01:5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음악전문방송채널 엠넷(Mnet)의 인기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X 101’(이하 프듀X)의 생방송 투표 조작 논란과 관련해 경찰이 제작진 사무실 등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3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 내 프듀X 제작진 사무실에 수사관을 보내 생방송 문자 투표와 관련한 자료를 확보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문자투표 데이터 보관업체도 포함됐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한 자료를 바탕으로 실제 투표 결과 및 조작 여부 등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프듀X 투표 조작 의혹은 지난 19일 데뷔조를 최종 선정하는 마지막 생방송 경연에서 시청자들의 유료 문자 투표 결과 데뷔조가 유력했던 연습생들이 탈락하고, 의외의 연습생들이 데뷔조에 포함되면서 불거졌다. 그러던 중 1위부터 20위까지 득표 숫자가 모두 ‘7494.442’라는 특정 숫자의 배수로 설명된다는 분석이 나오며 의혹이 커졌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19-08-01 11면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