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2024년 천안 건설 확정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2024년 천안 건설 확정

이천열 기자
이천열 기자
입력 2019-08-01 16:23
업데이트 2019-08-01 16:2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제2의 축구대표팀 트레이닝센터(NFC)로 불리는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를 오는 2024년 충남 천안에 조성하는 사업이 확정됐다. 완공 반년 이내에 대한축구협회(KFA)도 천안으로 옮긴다.

천안시와 KFA는 1일 천안시청에서 구본영 시장과 정몽규 축구협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 같은 유치 확정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르면 2024년 1월 31일까지 부지 47만 8000㎡에 천연·인조 잔디구장 12면과 소형 스타디움, 실내훈련장, 유스호스텔, 축구박물관, 풋살장, 테니스장, 체육관 등을 건설한다. 앞서 천안시는 공모를 통해 서북구 입장면 가산리 일대를 후보지로 제시했다.

천안시는 축구장 5면, 풋살장, 테니스장, 체육관, 축구박물관을 조성하고 KFA는 축구장 7면, 소형 스타디움, 실내훈련장, 유스호스텔 등을 건설한다. KFA는 이들 시설이 완공되면 완공 6개월 후인 2024년 7월까지 이곳으로 이전하기로 했다.

사업비는 KFA가 458억원, 천안시가 1100억원을 부담한다. 천안시는 자분담 사업비를 국비 200억원, 도비 400억원, 용지매각비 180억원, 생활 SOC 사업 등 국비 50억원 등을 통해 충당하고 나머지 270억원은 4년 6개월에 걸쳐 투입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천안시는 또 프로축구팀 창단, 유스호스텔 민자유치, 스포츠 의료지원센터 건립 등을 추진하고 내년부터 10년 동안 100억원의 축구발전기금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시에서 건설한 시설을 민간에 위탁 운영할 방침이다.

구 시장은 “축구종합센터가 건립되면 생산유발 2조 8000억원, 일자리 창출 4만명 등 효과에다 천안이 대한민국 축구의 메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회장은 “이곳은 한국축구의 미래”라고 했다.

천안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