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원정 도박 의혹’ 양현석과 승리, 상습도박 혐의 입건

‘해외 원정 도박 의혹’ 양현석과 승리, 상습도박 혐의 입건

홍인기 기자
홍인기 기자
입력 2019-08-14 12:12
업데이트 2019-08-14 12:1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외국인 투자자를 상대로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27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은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 2019.6.27  연합뉴스
외국인 투자자를 상대로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27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은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 2019.6.27
연합뉴스
해외원정 도박 의혹 내사단계에서 정식 수사로 전환

외국인 투자자를 상대로 성 접대를 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상습 도박 혐의로 추가 입건됐다.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였던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도 같은 혐의로 입건됐다.

경찰은 양 전 대표와 승리에 대한 첩보를 근거로 내사를 진행한 결과 상습도박 혐의를 적용해 입건했다고 14일 밝혔다. 내사 단계에서 정식 수사로 전환되면서 두 사람의 신분은 피내사자에서 피의자로 바뀌게 된다.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달 초 양 전 대표와 승리가 해외에서 원정 도박을 했다는 첩보를 경찰청으로부터 받아 내사를 진행해왔다.

양 전 대표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카지노에서 수십억원대 판돈을 걸고 도박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지에서 달러를 빌린 뒤 한국에서 원화를 갚는 방식으로 도박자금을 마련했다는 이른바 ‘환치기’ 수법과 관련해서는 “외국환 관리법 위반 혐의 적용 여부는 수사를 진행하면서 검토할 사안”이라며 “구체적인 범행 내용과 횟수, 액수 등은 증거인멸 가능성이 있어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지난달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양 전 대표를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양 전 대표는 2014년 서울의 한 고급식당에서 외국인 재력가를 접대하면서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한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성매매알선 의혹과 관련해서는 진술이 엇갈리는 부분이 있어 조사를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