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한강 몸통 시신 부검결과 “사망원인은 미상”

[속보] 한강 몸통 시신 부검결과 “사망원인은 미상”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19-08-14 16:47
업데이트 2019-08-14 16:4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지난 12일 경기도 고양시 한강에서 발견된 몸통 시신의 부검 결과 사망 원인을 알 수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 고양경찰서는 14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 사망 원인은 미상으로 나왔다”면서 “다만 시신의 상태 등으로 봤을 때 살해된 뒤 최근에 유기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집중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부검 결과 시신에서 특별한 외상이나 장기 손상은 나타나지 않았으며 살해된 뒤 시신이 훼손됐는지 등 정확한 사망 경위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시신의 신원을 확인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시신의 크기와 형태 등으로 미뤄 20대에서 50대 사이의 비교적 젊은 성인 남성으로 추정되고 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