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과천서 건물 철거 중 지붕 붕괴 근로자 2명 깔려… “둘다 의식 있어“

과천서 건물 철거 중 지붕 붕괴 근로자 2명 깔려… “둘다 의식 있어“

이명선 기자
입력 2019-12-01 11:03
업데이트 2019-12-01 12:0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과천시 한 오피스텔 신축공사 현장에서 기존 단층건물을 철거하던 중 지붕이 무너졌다. 과천소방서 제공
과천시 한 오피스텔 신축공사 현장에서 기존 단층건물을 철거하던 중 지붕이 무너졌다. 과천소방서 제공
경기 과천시 한 오피스텔 신축공사 현장에서 기존 단층건물을 철거하던 중 지붕이 무너져 근로자 2명이 깔렸다.

경기도재난본부는 1일 오전 9시 40분쯤 중앙동 한 오피스텔 신축공사 현장에서 건물지붕이 무너져 근로자 2명이 매몰됐다고 밝혔다.

현재 소방당국이 구조 중으로, 1명은 하반신만 구조물에 깔린 상태로 의식이 있다고 다른 1명은 외부에서 보이진 않지만 구조팀과 대화가 가능한 상황이다.

소방당국은 신고 즉시 지휘차 등 소방차 18대와 소방대원 42명을 출동시키고 중앙구조본부와 특수대응단 등 인근 구조대가 지원 출동했다.

건물 추가붕괴가 우려돼 토목자문단에 협조를 요청했으며 구조작업은 장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구조를 완료하는 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