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靑 하명수사 의혹’ 민정수석실 수사관, 숨진 채 발견

‘靑 하명수사 의혹’ 민정수석실 수사관, 숨진 채 발견

오달란 기자
오달란 기자
입력 2019-12-01 19:13
업데이트 2019-12-01 19:3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오늘 검찰 출석 예정…중앙지검 “깊은 애도”

이미지 확대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밑에서 근무한 특별감찰반 행정관(현 검찰 수사관)이 1일 검찰 조사를 앞두고 숨진 채 발견됐다.

A수사관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한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의 말과 함께 최근 심리적 어려움을 겪었음을 시사하는 내용의 메모도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A수사관은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청와대가 자유한국당 후보인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 주변의 비위 첩보를 경찰에 넘긴 것과 관련해 참고인 신분으로 이날 검찰에 출석할 예정이었다.

검찰은 당시 민정비서관실 소속 행정관들이 울산에 내려가 수사상황을 직접 챙긴 의혹을 살펴보고 있는데 A수사관은 울산에 내려갔던 인물로 지목됐었다.

서울중앙지검은 “고인과 일정을 협의해 오늘 참고인으로 출석할 예정이었다”며 “고인은 오랫동안 공무원으로 봉직하며 강한 책임감을 바탕으로 성실하게 근무해오신 분으로 이런 일이 발생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 유가족 분들께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