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집’ 8억 8000만원 차익

‘김의겸 집’ 8억 8000만원 차익

이민영 기자
이민영 기자
입력 2019-12-05 22:56
업데이트 2019-12-06 01:3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은퇴 사업가, 34억 5000만원에 매수

이미지 확대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지난해 매입해 논란이 된 후 내놓은 흑석동 상가주택이 34억 5000만원에 팔렸다. 김 전 대변인은 지난해 7월 대지 272㎡인 이 상가주택을 25억 7000만원에 샀다. 차익은 약 8억 8000만원이다. 김 전 대변인은 앞서 페이스북에 차익을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김 전 대변인의 상가건물을 중개하는 부동산 관계자는 5일 “오늘 김 전 대변인의 부인이 직접 와서 계약을 체결했고, 매수자가 계약금을 지급했다”고 말했다. 잔금은 이달 안에 지불하기로 했다.

매수자는 70대 A씨다. A씨는 은퇴한 사업가로, 중앙대병원 인근에 있던 매물을 찾던 중 김 전 대변인이 흑석동 상가주택을 판다는 뉴스를 보고 연락을 해 왔다고 한다. 부동산 관계자는 “‘38억원에 가계약했다’ 혹은 ‘현금 다발을 들고 와야 한다더라’는 보도는 모두 틀렸다”면서 “지난 1일 김 전 대변인이 페이스북에 알린 뒤 단순 문의는 수십 건에 달했지만 매수 의사를 밝힌 사람은 몇 명뿐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전 대변인이 ‘1주일 안에 잔금을 치러야 한다’는 등 내건 조건도 없었다”며 “부부 모두 너무 지쳐 빨리 팔고 싶어 했다”고 전했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2019-12-06 4면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