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철호 “송병기 최초 제보 몰랐다”… 황운하 “선거 전 송병기 만난 적 없다”

송철호 “송병기 최초 제보 몰랐다”… 황운하 “선거 전 송병기 만난 적 없다”

오세진, 박정훈 기자
입력 2019-12-05 22:56
업데이트 2019-12-06 06:1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靑 하명수사 의혹 당사자들 모두 부인

이미지 확대
김기현 전 울산시장과 관련된 비위 첩보를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 최초로 제보한 인물로 알려진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5일 오후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최초 제보자라는 언론 보도 등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한 후 취재진의 질문을 받지 않으며 지하 주차장에서 승용차를 타고 황급히 시청을 빠져나가고 있다. 2019.12.5 뉴스1
김기현 전 울산시장과 관련된 비위 첩보를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 최초로 제보한 인물로 알려진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5일 오후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최초 제보자라는 언론 보도 등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한 후 취재진의 질문을 받지 않으며 지하 주차장에서 승용차를 타고 황급히 시청을 빠져나가고 있다. 2019.12.5 뉴스1
2017년 말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를 청와대에 제보한 인물이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 확인된 가운데 송철호 울산시장은 최초 제보자가 자신의 측근인 송 부시장인 줄 전혀 몰랐다고 말했다. 지난해 6월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을 받는 황운하 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현 대전지방경찰청장)도 지방선거 전까지 송 부시장을 만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송 시장은 5일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최초 제보자가 송 부시장인 것을 알았느냐’는 질문에 “전혀 몰랐다. 나중에 정리해서 이야기하겠다”고 밝혔다. 송 시장은 이날 출근 직후 비서실장을 송 부시장 집무실로 보내 진상을 파악했다고 울산시 측은 전했다. 오후에 잡힌 송 부시장 기자회견문에 대해 사전 보고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시장에 이어 부시장까지 선거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울산시 공직사회는 뒤숭숭한 분위기다. 한 공무원은 “송 부시장이 김 전 시장 측근 비리를 여권 인사에게 제보했다는 사실 자체가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울산경찰 역시 당황하는 기색이 역력하다. 송 부시장을 둘러싼 관심이 경찰로 이어질 수밖에 없어서다. 앞서 울산경찰은 2017년 12월과 지난해 1월 당시 퇴직 공무원으로 송 시장 측에 있었던 송 부시장을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수사의 참고인으로 두 차례 조사한 것으로 최근 확인됐다.

한편 황 청장은 이날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2017년 8월) 울산청장 부임 이후 지난해 6·13 지방선거 전까지 기간에 송 부시장을 만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만남은커녕 전화통화를 한 적도 없다”며 “(송 부시장이) 부시장 취임 후 인사차 (울산경찰청을) 방문해 (그때) 처음 봤다”고 답했다. 황 청장은 “청장은 세세한 수사 내용을 모르기도 하지만 (김 전 시장 측근 비리를 수사하는 울산경찰청 수사팀이) 송 부시장을 참고인으로 조사했다는 얘기는 들어 보지 못했다”면서 “송 부시장과 김 전 시장 수사와 관련한 이야기를 나눈 적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서울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2019-12-06 4면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