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2호선 탈선사고…운행 지연돼 승객 불편

서울 2호선 탈선사고…운행 지연돼 승객 불편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19-12-06 07:17
업데이트 2019-12-06 07:5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신도림, 도림천, 양천구청, 신정네거리, 까치산역

이미지 확대
지하철 2호선 신정지선 신도림~까치산 구간, 출근길 운행 지연
지하철 2호선 신정지선 신도림~까치산 구간, 출근길 운행 지연 6일 오전 서울 신도림역 까치산행 2호선 신정지선 열차 승강장에서 승객들이 승하차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는 이날 새벽 2시10분 신정차량기지 내 운행하던 특수차가 탈선해 이를 복구하고 열차 2대를 투입했다고 밝혔다. 첫차부터 운행이 중단됐다 재개된 신정지선 신도림~까치산 구간은 평상시(열차 3대)보다 운행이 지연되고 있다. 이에 공사는 신도림역과 신정네거리역을 오가는 셔틀버스를 운행 중이다. 2019.12.6/뉴스1
오전6시 운행 일부 재개…열차 수 줄어 운행 지연

서울지하철 2호선 신정지선(신도림∼까치산) 구간 운행이 6일 새벽 차량기지 내 탈선사고로 중단됐다가 일부 재개 됐다. 평소보다 열차 수가 줄어 운행이 지연돼 출근길 승객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10분 2호선 신정차량기지 내에서 운행하던 특수차가 제동이 안되면서 출고선 차단막과 부딪혀 탈선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신정차량기지 내 차량 출고가 불가능해지면서 2호선 신정지선의 운행이 중단됐다. 영향을 받은 2호선 신정지선 역은 신도림, 도림천, 양천구청, 신정네거리, 까치산역 등 5개다.

공사는 탈선한 특수차를 오전 4시 50분 복구하고, 열차 2대를 투입해 오전 6시 운행을 일부 재개했지만 3대가 투입되던 평상시보다 열차 수가 적어서 운행이 지연됐다. 공사는 해당 노선 승객을 위한 대체운행수단으로 버스 1대와 승합차 3대를 투입하기로 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