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비전, 후원 감사의 밤 행사 ‘2019 패밀리데이’ 개최

월드비전, 후원 감사의 밤 행사 ‘2019 패밀리데이’ 개최

김태이 기자
입력 2019-12-06 10:25
업데이트 2019-12-06 10:2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회장 양호승)은 오는 13일 숭실대학교 한경직기념관에서 후원 감사의 밤 행사인 2019 패밀리데이 ‘박미선의 보이는 라디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패밀리데이’는 한 해 동안 월드비전을 통해 나눔을 실천한 후원자들에게 감사를 전하고자 마련된 연말 행사로 2008년부터 꾸준히 이어져오고 있다. 올해는 개그우먼 박미선이 사회로 참여해 보이는 라디오 형식의 토크쇼와 공연을 진행한다.

먼저, 1부 토크쇼는 ‘처방은 내가 할게, 고민은 누가 할래?’라는 주제로 후원자들의 고민을 해결하는 시간을 갖는다. 특별히 월드비전 후원자인 가수 조성모가 게스트로 참석해 사전에 접수된 고민 중 일부를 선정해 현장에서 후원자들과 소통하며 고민 해결 방법을 찾을 예정이다.

2부에서는 ‘월비의 만찬’이라는 주제로 가수 이지혜가 참석해 개그우먼 박미선과 함께 월드비전의 사업 현장에 대해 토크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특히 박미선은 2016년부터 올해 11월까지 총 4번의 아프리카 방문 경험이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를 전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월드비전 홈페이지에서 참가 신청, 참가비·인원 확인이 가능하며 월드비전 후원자 및 월드비전 활동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신청 가능하다. 패밀리데이 티켓 수익금은 전액 월드비전 해외 사업에 사용될 계획이다.

월드비전 양호승 회장은 “한 해 동안 월드비전과 함께해주신 후원자님께 감사와 격려를 전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라며 “많은 후원자님이 행사에 참가하셔서 나눔의 의미를 되새겨보고 한 해를 의미 있게 마무리하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