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2020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 참여자 모집

동작구, 2020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 참여자 모집

이민영 기자
이민영 기자
입력 2019-12-07 11:00
업데이트 2019-12-07 11: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서울 동작구는 24일까지 ‘2020년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 참여자를 모집한다.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은 저소득가구 등 취약계층에게 동작구가 직접 기획한 일자리를 제공해 생계를 보장할 수 있게 한다.

 만 18세 이상 동작구민 가운데 기준중위소득 65%이하, 가족합산 재산이 2억 원을 넘지 않는 자가 대상이다. 총 24명을 선발한다.

 대상사업은 우산 무상수리 다문화가정 정착을 위한 내일잡기 공원녹지환경 개선 마을이 함께 만드는 핸드메이드 유아용품 꽃마을 가꾸기 주민사랑방 및 공유부엌 등 총 6개로 운영된다.

 다문화가정 정착을 위한 내일잡기 사업은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운영하는 아이돌봄, 가족코칭, 학습지도 등의 보조업무를 한다. 사당5동 주민센터에 있는 주민사랑방과 공유부엌에서는 공구대여, 시설관리 등의 업무를 맡게 된다. 우산 무상수리 사업의 경우 지난해 3523건의 실적을 올리는 등 주민들의 호응이 높았다.

 급여는 최저시급 8590원으로 65세 미만은 1일 5시간, 65세 이상은 1일 3시간씩 주 5일 근무를 원칙으로 한다. 매일 식비 5000원은 별도로 지급하고, 20일 5시간 근무 기준 월 117만 3750원을 받을 수 있다.

 참여를 희망하는 주민은 해당 주소지 동주민센터로 방문해 접수하면 된다. 일자리사업 참여자로 선발된 주민들은 2월 3일부터 6월 30일까지 총 5개월간 본인이 신청한 단위사업장에 배치되어 근무하게 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일자리정책과(820-9238)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조진희 일자리정책과장은 “양질의 일자리에 공익성까지 담았다”며 “앞으로도 지역공동체 활성화는 물론, 생산적이고 지속가능한 일자리사업으로 계속 발전시켜나겠다”고 말했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