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연합 동아리부원 강간한 명문 사립대생 결국 구속

[단독]연합 동아리부원 강간한 명문 사립대생 결국 구속

이근아, 최영권 기자
입력 2019-12-23 11:40
업데이트 2021-02-04 11:5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연합 동아리 신입 여성 회원들을 자신의 자취방으로 데려가 성폭행한 의혹을 받는 사립 명문대생 A(23)씨가 지난 21일 구속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동부지법
서울동부지법 서울동부지법 전경
서울동부지법 김혜진 당직 판사는 A씨에 대해 “도주 우려가 있다”면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9일 오전 6시 30분쯤 서울 시내 자신의 집에서 동아리 신입 여성 회원 B씨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함께 술을 마신 C씨를 성폭행하려다 실패한 혐의도 받는다.

A씨는 지난 18일 연합동아리 신입부원 면접을 마치고 뒤풀이를 한 뒤 피해자를 자신의 자취방으로 데려갔다. C씨는 먼저 잠이 들었고, A씨와 B씨는 조금 더 술을 마신 뒤 잠들었다. 이튿날 A씨는 아침 술에 취해 잠든 B씨를 성폭행하고, C씨를 폭행하며 성폭행을 시도했다. 그러나 C씨는 A씨의 손가락을 물고 현장에서 빠져나와 인근 지구대에 신고를 접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A씨를 체포했다.

해당 연합동아리는 A씨가 만든 대학 연합 동아리로, 일반인 강연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영상으로 만드는 활동을 주로 한다. 피해자에 따르면 A씨는 여러 대학교 사람들과 소통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신입 부원을 모집했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성동경찰서는 “피의자 신병상태 등 수사 사항에 대해서는 확인이 어렵다”고 밝혔다.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