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표창장’ SNS 설전…진중권·장경욱 다시 격돌

‘조국 딸 표창장’ SNS 설전…진중권·장경욱 다시 격돌

강경민 기자
입력 2019-12-23 13:36
업데이트 2019-12-23 13:3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23일 서초동 대검찰청 앞에 조국 전 법무장관의 사진이 인쇄된 현수막이 내걸려 있다. 2019.12.23 연합뉴스
23일 서초동 대검찰청 앞에 조국 전 법무장관의 사진이 인쇄된 현수막이 내걸려 있다. 2019.12.23 연합뉴스
동양대 진중권 교수와 장경욱 교수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총장 표창장 허위 의혹을 놓고 잇단 설전을 벌이고 있다.

장 교수는 지난 22일 페이스북에 “(진 교수가) 이번엔 내가 총장을 몰아내는 목적으로 행동한다고 주장한다. 곧 그걸 증명해낼 거라고 주장한다”고 썼다.

또 “주장하시고 증명하시라. 그런데 그는 알고 있을까. 상대방을 ‘메신저 공격’ 수법이라고 비판하며 몇 주째 그 자신이 악랄한 메신저 공격을 하고 있다는 것을…”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왜 나일까? 지난 9월부터 지금까지 풀리지 않는 숙제다”며 “제발 그렇게 인간의 동기를 단순하게 접근하지 말아 달라고 했는데, 또 한 번 가망 없는 증명에 도전하시겠다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유쾌한 일이 아니지만, 할 이야기는 나도 해야 하니까 마다하지는 않겠다”고 덧붙였다.

진 교수는 지난 19일 페이스북에서 “오늘 마지막 수업을 마치고 미리 써놓았던 사직서를 냈다”고 밝혔다.

그 이유 가운데 하나로 “정치권 무차별 공격으로 학교와 총장에 관해 잘못 알려진 부분을 해명하려면 더는 학교 구성원이어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었다”고 했다

22일에는 “총장이 부도덕하다고 표창장이 진짜로 둔갑하는 것은 아니다”는 글도 올렸다. 장 교수는 지난 9월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조 전 장관 딸의 표창장 위조 가능성을 밝힌 최성해 총장 주장을 반박한 바 있다.

이에 진 교수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조 전 장관이 임명된 뒤 장 교수가 언론에 나가 표창장이 진짜라는 취지로 인터뷰했다”며 주장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