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광진구, 노래방·PC방 등에 휴업지원금 100만원 지원

서울 광진구, 노래방·PC방 등에 휴업지원금 100만원 지원

황비웅 기자
황비웅 기자
입력 2020-04-04 06:00
업데이트 2020-04-04 06: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광진구 제공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광진구 제공
서울 광진구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영업중단 권고기간 동안(3월 25일~4월 20일) 휴업을 이행한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최대 100만원의 휴업지원금을 지급한다고 4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PC방, 노래연습장(코인노래방 포함), 당구장, 체력단련장, 체육도장, 수영장, 골프연습장, 종합체육시설로 현재(3월 30일) 구청에 등록된 업체다.

지원대상은 신청일 기준 3일 이내에 휴업을 시작해 5일 이상 연속으로 이행한 업소다. 단 1일 1회 불시점검해 휴업기간 중 하루라도 영업을 했을 경우에는 지원이 안된다. 지원금은 휴업 일수당 10만원이며 최대 100만원까지 지급받을 수 있다.

이달 1일 이전에 휴업한 업소는 카드결제 단말기를 통해 휴업기간 동안 매출기록을 증명하면 최대 3일까지 지원금을 소급 받을 수 있으며 허위 시 환수 조치된다. 또한 소급 인정받은 업소가 이달 2일 이후에도 휴업에 동참할 경우 연속 5일 이상 휴업하면 1일 10만원씩 최대 70만원까지 지원된다.

신청은 2일부터 10일까지(주말 제외)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신청서와 사업자등록증 사본 등 관련 서류를 갖춰 구청 대강당으로 방문 접수하면 된다. 구는 휴업이행 확인 후 4월 중 지원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자세한 문의 사항은 광진구청 문화체육과로 하면 된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와중에도 사회적 거리 두기에 동참하기 위해 휴업 결정을 해주신 업체에게 감사의 말을 전한다”며 “구에서는 조금이라도 보탬이 됐으면 하는 마음으로 휴업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으니 많은 신청 바란다”고 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