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모든 해외 입국자 1: 1 전담제 관리 강화

전남도, 모든 해외 입국자 1: 1 전담제 관리 강화

최종필 기자
최종필 기자
입력 2020-04-03 11:13
업데이트 2020-04-03 11:1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전남도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모든 해외 입국자들에게 공무원 1: 1전담제를 운영한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전남 15번 확진자는 뉴욕에 거주한 40대 남성으로 지난달 31일 인천공항에서 특별입국절차를 거쳐 해외 입국자 전용 KTX로 목포에 들어왔다”며 “진단검사 후 지난 2일 양성 판정을 받고 현재 목포시의료원에 입원조치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1일 먼저 입국 후 경남 사천에 머문 부인과 자녀 4명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공항에서 광명역까지 차로 함께 이동한 경기도 거주 친구는 확진자 접촉자로 경기도에 즉시 통보했다. 목포시 조사 결과 현재까지 일반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 지사는 “도내 해외 입국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이들을 통한 지역사회 전파를 원천 봉쇄하는데 도정을 집중하고 있다”며 “앞으로 ‘음성’인 경우도 공무원 1:1전담제를 통해 자가격리를 철저히 이행토록 조치하겠다”고 강조했다.

도는 지난 1일부터 모든 해외 입국자는 도 임시검사시설에 입소시켜 진단검사를 하고 있다.

무안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