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소득상위 30%에도 긴급재난지원금 지원

남원시 소득상위 30%에도 긴급재난지원금 지원

임송학 기자
임송학 기자
입력 2020-04-03 14:34
업데이트 2020-04-03 14:3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전북 남원시가 정부의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된 계층에도 시비로 지원금을 준다.

남원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의 생활 안정을 위해 전 시민에게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고 3일 밝혔다.

시는 정부 혜택을 받지 못하는 소득 상위 30% 시민에게 전액 시비로 지원금을 지원한다.

소득 하위 70% 시민은 정부에서 지원을 받는다.

지원금은 가구원 수별로 차등 지급되고 1인 가구 40만원, 2인 가구 60만원, 3인 가구 80만원, 4인 가구 이상은 100만원이 주어진다.

예산은 사업 우선순위 조정 등 세출 구조조정과 재난 목적예비비 등으로 충당한다.

지원 방식은 선불카드나 지역 화폐인 남원사랑 상품권이 유력하다.

이와는 별도로 시는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통해 코로나19 예방 및 취약계층 지원 사업에 152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코로나19 극복에 모두가 동참하고 공평하게 지급하기로 시의회와 의견을 모았다”며 “보편적 복지 차원에서 전 시민에게 혜택이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