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무차별 폭행당하던 10대 여학생 구한 의인, 현직 교수였다

무차별 폭행당하던 10대 여학생 구한 의인, 현직 교수였다

설정욱 기자
설정욱 기자
입력 2023-11-09 11:04
업데이트 2023-11-09 13:4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김태진 교수. 전북대 제공
김태진 교수. 전북대 제공
최근 전북 전주시에서 발생한 10대 여학생 둔기 폭행 사건과 관련해 폭행범을 제압한 의인은 현직 교수인 것으로 확인됐다.

주인공은 전북대 공대 산업정보시스템공학과 김태진 교수.

김 교수는 지난달 28일 오후 10시쯤 전주 한 도심에서 50대 남성이 둔기로 10대 여학생을 무차별 폭행하는 것을 목격했다.

김태진 교수는 “한 남성이 여학생을 쓰러뜨린 채 둔기와 주먹으로 무차별 폭행했고,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는 학생의 목을 조르기까지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를 본 김 교수는 본능적으로 폭행 중인 가해자에게 달려들어 팔과 다리를 제압한 후 경찰이 도착할 때까지 현장을 지켰다.

김 교수의 적극적인 대처와 시민의 신고로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바로 가해 남성을 검거할 수 있었다.

당시 50대 폭행범은 전화 통화를 하면서 길을 걷던 A양에게 갑자기 달려들어 주먹으로 때리고 길가에 버려져 있던 둔기를 마구 휘둘렀다.

그는 경찰에서 “나를 보고 비웃는 것 같아 기분이 나빠 그랬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자칫 위험할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김 교수의 용기있는 행동으로 A양은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교수는 “귀가 중인 듯한 여학생이 심하게 맞고 있는 것을 그냥 지나칠 수 없었다”며 “다른 생각 할 겨를 없이 본능적으로 가해 남성에게 달려들었다”고 말했다.
설정욱 기자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