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기아 광주공장 사흘만에 생산라인 정상 가동

기아 광주공장 사흘만에 생산라인 정상 가동

서미애 기자
서미애 기자
입력 2023-11-09 15:04
업데이트 2023-11-09 15:3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노동청, 안전사고 발생 협력업체 작업 중지 해제

이미지 확대
기아 광주공장 정문.  기아 제공
기아 광주공장 정문. 기아 제공
기아 광주 공장이 협력업체 안전사고 발생으로 생산라인 중단 사흘만에 정상 가동됐다고 9일 밝혔다.

광주고용노동청이 오전 주관 심의를 거쳐 직원 사망 사고가 난 기아차 협력 업체에 대한 작업 중지 명령을 해제했다.

기아 광주공장 관계자는 “1차 협력업체인 P기업이 안전사고가 발생해 부품공급이 중단됐다. 그러나 부품 공급이 재개되면 오후 2시부터 공장이 순차적으로 조업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지난 7일 오전 광주 북구의 한 차량 부품 제조업체에서 40대 직원이 지게차에 깔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 공장 조업이 중단됐다.

이 여파로 기아 광주공장에서는 하루 2000여대의 차량을 양산하고 있으며 이번 생산중단에 따른 누적생산손실은 3000대를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기아 광주공장의 이번 생산중단 사태는 완성차업계 제조 특성상 한 협력사의 부품공급이 차질을 빚을 경우 기아 광주공장이 멈춰서고, 기아가 생산라인을 멈추면 또다른 모든 협력업체들 역시 가동을 중단해야 하는 특성 때문이다.
광주 서미애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