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110년 만에 귀향한 조선왕조실록

110년 만에 귀향한 조선왕조실록

김정호 기자
김정호 기자
입력 2023-11-09 16:27
업데이트 2023-11-09 16:2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일제강점기 무단 반출…긴 여정 마치고 11일 환지본처

이미지 확대
오대산 사고본 조선왕조실록·의궤 평창군 보관식 재연행사가 9일 오후 평창군청 일대에서 열렸다. 평창군 제공
오대산 사고본 조선왕조실록·의궤 평창군 보관식 재연행사가 9일 오후 평창군청 일대에서 열렸다. 평창군 제공
강원 평창 오대산 사고본 조선왕조실록과 의궤가 긴 타향살이를 마치고 제자리로 돌아왔다. 일제강점기 일본으로 무단 반출된 지 110년 만이다.

9일 평창군청에서 오대산 사고본 실록·의궤 평창군 보관식 재연행사가 열렸다. 재연행사는 실록·의궤를 옮기는 봉안사(奉安使) 행렬을 평창군수 행렬이 예의를 갖춰 맞은 뒤 보관하는 의식으로 진행됐다.

10일에는 오대산문에서 전나무 숲길을 지나 월정사까지 이어지는 이운 행렬 재연행사, 11일에는 오대산 사고에서 귀향을 알리는 환지본처(還至本處) 고유제와 국립조선왕조실록박물관 개관식이 열린다.

심재국 평창군수는“암흑기 일제 강점기에 반출된 아픈 역사를 간직한 조선왕조실록·의궤가 110년만 환지본처한다”며 “세계기록유산을 보유한 도시로서 자긍심을 높이며 지역문화창달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오대산 사고본 실록은 1913년 조선총독 데라우치와 도쿄대 교수 시로토리의 결탁으로 강릉 주문진항을 통해 일본 도쿄대로 갔고, 의궤는 1922년 조선총독부가 일본 왕실 사무를 담당하는 궁내청에 기증해 반출됐다.

1980년대 학계와 불교계가 오대산 사고본 실록·의궤의 존재를 확인한 뒤 민간을 중심으로 환수운동이 벌어졌고, 결국 2006년과 2011년 실록·의궤가 환국됐다.

그러나 오대산이 아닌 국립고궁박물관에 보관됐고, 이후 범강원도민환수위원회가 제자리찾기 운동을 전개해 원소장처로 돌아왔다.

조선왕조실록박물관은 12일부터 관람객을 맞는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아픈 역사의 상처를 씻어내고 한 걸음 더 나아가 우리 문화유산에 대한 자부심이 회복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미지 확대
오대산 사고본 ‘중종실록’. 연합뉴스
오대산 사고본 ‘중종실록’. 연합뉴스
평창 김정호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