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최대 피해 보이스피싱 검거·상위권된 ‘꼴찌’ 팀…경찰, 최초 ‘팀 특진’

최대 피해 보이스피싱 검거·상위권된 ‘꼴찌’ 팀…경찰, 최초 ‘팀 특진’

김주연 기자
김주연 기자
입력 2023-11-09 17:47
업데이트 2023-11-09 17:4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어려운 여건 속 묵묵히 수사한 수사팀 선정”

이미지 확대
국가수사본부 연합뉴스
국가수사본부
연합뉴스
역대 최대 피해 규모의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사건 해결. 안정엽 팀장(42·경위)이 이끄는 충남경찰청 반부패수사6팀은 최근 경찰 내부뿐 아니라 언론 등 외부의 주목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서울대 교수 등 피해자 1887명, 피해금 1490억원이라는 보이스피싱 사건을 해결해서다.

수사팀은 피해자들에게 음성파일을 받아 목소리가 남긴 지문인 ‘성문’을 분석했다. 실체를 찾기 어려운 보이스피싱 조직을 추적하기 위해 전국 경찰서 흩어진 수사 기록 7만쪽도 분석했다. 피의자를 특정하자마자 국외로 도주하려던 사실을 알게 되면서 바로 인천국제공항으로 향해 피의자를 검거하기도 했다.

안 팀장은 이날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보이스피싱 수사를 전혀 해본 적 없는 팀원들과 지난해 2월에 신생팀을 꾸렸는데 좋은 성과를 내게 됐다”며 “해외에 있는 피의자를 검거하는 데 경찰청 금융범죄수사계와 인터폴계의 도움도 컸다”고 말했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전국 16개팀을 대상으로 심사한 끝에 충남청 반부패수사6팀을 포함해 모두 5개팀의 20명을 특진 추천 대상자로 선발했다. 경찰 창설 이래 이번과 같은 대규모 팀 전원 특진은 처음이다. 경찰은 전국 최고의 수사팀을 선정해 팀장 중심의 수사 역량을 끌어올리겠다는 취지로 대규모 특진자를 선발했다.

특진 대상자로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묵묵히 수사를 이어간 여러 분야 수사팀이 고루 선정됐다. 장기사건 비율이 지난해 2월 기준 47.4%로 전국 꼴찌 수준이었다가 이달 기준 4.9%로 전국 최상위권을 기록한 대전경찰청 유성경찰서 사이버범죄수사팀도 그중 하나다. 곽제준 팀장은 “모든 사건은 팀 사건”이라는 기조로 지난해 8월부터 팀을 이끌었고, 접수사건 대비 검거율 85%를 달성했다.

경기남부경찰청 안산단원경찰서 여청수사1팀 김민석 팀장은 54건의 사건을 직접 수사하면서 팀을 이끌었다. 김 팀장의 솔선수범으로 팀의 수사역량을 전국 최상위권에 올려놨다는 평가다. 부산경찰청 동래경찰서 강력범죄수사1팀 김만빈 팀장도 ‘팀워크의 교과서’를 보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경기북부경찰청 의정부경찰서 교통조사1팀도 김영수 팀장을 주축으로 젊은 직원들과 많은 사건을 해결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주연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