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단독] 유치원 앞 ‘매국노 이완용’ 비석… “위인 기념비인 줄” 주민들 펄쩍

[단독] 유치원 앞 ‘매국노 이완용’ 비석… “위인 기념비인 줄” 주민들 펄쩍

임태환 기자
임태환, 명종원 기자
입력 2023-11-28 02:50
업데이트 2023-11-28 02:5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친일 행적 비석에 250만원 들여
성남문화원 “후대에 경각심 취지”
학자들 “내용 부실해 역할 애매”
논란 커지자 5일 만에 철거키로

이미지 확대
이완용 생가터 비석(가로 75㎝·세로 112.5㎝)
이완용 생가터 비석(가로 75㎝·세로 112.5㎝)
“아이들 다니는 곳에 친일파 기념비가 웬 말인가요.”

‘을사오적’(乙巳五賊) 이완용의 생가터를 알리는 비석이 경기 성남시에 있는 한 유치원 바로 앞에 들어서 논란이 일고 있다.

27일 찾은 백현동 소재 유치원 앞에는 이완용 생가터 비석(가로 75㎝·세로 112.5㎝)이 서 있었다. 인근에는 행정복지센터와 어린이집, 초등학교도 있어 유동 인구가 적지 않았다.

주민들은 최근 생긴 비석이 신기한 듯 걸음을 멈추고 쳐다보기 일쑤였다. 한 주민은 ‘이완용’이라고 적힌 글자를 보자 펄쩍 뛰며 “이게 왜 여기에 있느냐”고 되묻기도 했다.

성남문화원에 따르면 친일파의 행적을 알려 역사적 교훈을 전하기 위해 250만원을 들여 지난 22일 비석을 설치했다. 이완용 생가터에 설치된 이 비석에는 그의 일대기가 425자로 축약돼 있다. 주요 내용은 “이완용은 1858년 백현리에서 가난한 선비 이호석의 아들로 태어났으나 9세 때 일가인 이호준에게 입양됐다” 등 개인사와 “이토 히로부미를 ‘영원한 스승’으로 떠받들었으며 을사늑약 후 내각총리대신이 돼 매국 내각의 수반이 됐다” 등 친일 행적에 관한 것이다. 문제는 이 비석이 겉보기에 일반적인 기념비와 큰 차이가 없어 오해를 부른다는 점이다. 학부모 A(46)씨는 “친일파를 위인처럼 보이게 깔끔하고 큰 비석을 세웠다”며 “등교하는 아이조차 ‘이완용 비석이 왜 하필 우리 학교 앞에 있냐’고 물어볼 정도”라고 토로했다.

역사학자들도 우려를 표했다. 교육 목적으로 세웠다면 친일 행적 일시 등 구체적인 정보가 들어가야 하지만 그렇지 않았다는 것이다. 방학진 민족문제연구소 사무국장은 “부정적인 역사도 역사라는 점에서 친일파의 비석을 세울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하지만 이 비석은 외관부터 과하고 내용도 구체적인 날짜 등이 빠져 있어 역사적 사실을 온전히 전달하는 역할을 못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비석을 세운 김대진 성남문화원장은 “이완용의 행적을 후대에 알려 다시는 매국노가 생기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며 “좋은 역사만 비석으로 세울 게 아니라 이완용 비석도 세워 경각심을 주자는 취지로 설치했다. 문화원은 역사를 있는 그대로 인식시켜 주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해명했다.

한편 성남문화원은 서울신문이 취재에 나서는 등 논란이 커지자 이날 뒤늦게 비석을 철거하기로 했다고 알려 왔다.
글·사진 임태환·명종원 기자
2023-11-28 9면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