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의사, 공장처럼 찍어내는 게 목표인가”…의대생들 ‘반대 입장’

“의사, 공장처럼 찍어내는 게 목표인가”…의대생들 ‘반대 입장’

김채현 기자
김채현 기자
입력 2023-11-28 13:46
업데이트 2023-11-28 13:4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의대생들 “강행 좌시 않겠다”
“학생 의견 배제한 의대증원 반대”

이미지 확대
이필수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26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전국의사대표자 및 확대 임원 연석회의’에서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정책에 반발하며 삭발하고 있다. 뉴스1
이필수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26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전국의사대표자 및 확대 임원 연석회의’에서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정책에 반발하며 삭발하고 있다. 뉴스1
의과대학생들과 의학전문대학원생들이 정부의 의대증원 정책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정부가 독단적인 정책을 강행할 경우, 좌시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대한의사협회가 구성하는 의대증원 저지 비상특별대책위원회에도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의대협)는 28일 성명문을 내고 “정부는 의학교육의 현실을 직시하고 학생과 소통하라”며 “교육을 위한 기본적인 인프라와 재정이 확보되지 않은 채 의대 정원을 확대한다면 교육의 질이 심각하게 저하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의학 교육은 강의실을 짓는다고 끝나는 게 아니라, 임상 실습 경험을 위한 병원 시설, 이를 지도할 임상의학 교수 등 충분한 인프라가 필요한데 현실은 간이 의자와 간이 책상을 추가해 수업을 듣는 학교가 허다하다고 이들은 지적했다.

의대협은 “양질의 의학교육을 보장하지 않은 채 의사 수 늘리기에만 급급하다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미래 환자들에게 돌아간다”며 보건복지부와 전국 의대들에 “그저 면허를 소지한 의사를 공장처럼 찍어내는 게 목표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특히 의대협은 정부가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의대증원 정책은 의학교육의 파멸을 야기할 것이라며, 지난 25일 열린 의대협 임시총회에서도 전국 의대생 대표들은 증원 수요조사 과정에서 벌어진 비민주적 절차에 분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의 일방적 의대증원 정책의 철회를 촉구하고, 증원으로 직접적인 영향을 받을 학생들의 의견에 귀 기울일 것을 요구한다”며 “독단적인 정책을 강행할 시 절대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이미지 확대
서울 시내의 한 의과대학. 연합뉴스
서울 시내의 한 의과대학. 연합뉴스
한편, 의료인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는 각 대학의 의대정원 수요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연말이나 내년 초 2025년 증원폭을 내놓기로 했다.

보건의료노조가 최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82.7%가 의대 정원을 늘려야 한다고 답했을 정도로 지지도가 높고 여야도 다수의 의원이 한목소리로 찬성하는 상황이다.

이에 대한의사협회(의협)는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증원에 반대하며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강력한 투쟁에 나서기로 했다. 이필수 의협 회장은 삭발을 감행하며 투쟁 의지를 드러냈다.

또 의협은 지난 26일 의사단체 등으로 구성된 의대증원 저지 비상대책 특별위원회 구성을 예고한 바 있다. 이필수 회장을 위원장으로, 최대집 전 회장을 수석부위원장 겸 투쟁위원장에 위촉하기로 했다. 의대협 등 의대생, 전공의 단체도 참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채현 기자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