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광주경총 “광주공항 무안으로 통합 이전” 촉구

광주경총 “광주공항 무안으로 통합 이전” 촉구

서미애 기자
서미애 기자
입력 2023-11-28 15:18
업데이트 2023-11-28 15:1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소모적 논쟁보다 광주·전남 상생 화합분위기 조성해야

광주경영자총협회가 광주 군공항과 민간공항을 무안국제공항으로 통합이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광주경총은 28일 성명을 통해 “광주공항 인근은 인구 70만의 거대 도시로 급격히 팽창되면서 다양한 사회·경제적인 문제가 발생되고 있고, 무안국제공항도 이용객 감소, 공항 확대, 타 지역 국제공항 간 경쟁 등의 운영 애로를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광주경총은 이어 “2016년 8월 광주군공항 이전에 대한 예비타당성조사 적정 통보를 받고도 7년 2개월 동안 공항이전 사업이 진행되고 있지 않다”며 “광주·전남 상생과 무안국제공항을 통한 지역경제 및 관광 활성화, 서남권 발전을 위해 군공항과 민간공항의 무안 통합이전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정부와 지자체, 무안군이 참여하는 공항통합이전협의체(가칭)를 구성하고, 무안군에 대한 획기적이고 지속가능한 지원 정책 마련을 요구했다.

광주경총은 “더이상의 소모적 논쟁보다는 광주와 전남의 상생 발전을 위해 지원 법령 제정과 화합 분위기 조성에 보다 더 적극적인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그동안 이전반대를 주장해 온 무안군을 향해서는 “지역 발전을 위해 군공항, 민간공항 통합 이전을 적극 수용하라”면서 “광주공항 통합 이전에 대한 부정적 시각보다는 이전에 따른 항공정비 산업 유치, 컨벤션산업 육성 등 지역경제 발전의 청사진을 제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광주 서미애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