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부산시 “가덕도신공항·북항 재개발, 차질 없이 진행할 것”

부산시 “가덕도신공항·북항 재개발, 차질 없이 진행할 것”

정철욱 기자
정철욱 기자
입력 2023-11-29 18:29
업데이트 2023-11-30 06:1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사업 지연 우려 속 대책 마련 돌입

이미지 확대
경남 거제시와 부산시 가덕도를 잇는 거가대교. 경남도 제공
경남 거제시와 부산시 가덕도를 잇는 거가대교. 경남도 제공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가 무산되면서 부산 지역에서는 가덕도신공항 개항이 늦춰지는 등 지역의 주요 현안 사업 추진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고 우려한다. 부산시는 현안 사업의 흔들림 없는 추진을 위해 29일 긴급 점검회의를 여는 등 대책 마련에 돌입했다.

가덕도신공항은 2029년 12월 개항을 목표로 관련 행정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당초 사전타당성조사에서 제시된 시점은 2035년 6월이었다. 그러나 지난 3월 국토교통부가 기본계획 검토안 발표를 통해 공항 배치를 완전 해상에서 육·해상에 걸치는 방식으로 변경하면서 공기가 9년 8개월에서 5년으로 단축됐고 개항 시점도 당겨졌다.

이는 가덕도신공항 개항 시점을 2030년 이전으로 당겨 엑스포 유치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조치였다. 다만 666만 9000㎡에 달하는 공항을 건설하기에는 시간이 너무 짧고, 부등침하가 발생할 수 있다는 지적도 있었다. 엑스포 유치가 실패로 끝나 조기 개항 필요성이 줄어든 만큼 정부가 관련 예산을 줄이는 등 속도 조절에 나설 수 있다는 게 지역의 우려다.

북항 2단계 재개발 사업도 차질을 빚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 사업은 항만과 철도시설 등을 이전하고 북항 228만㎡를 재개발하는 것이다. 2027년까지 기반시설과 부지 조성을 완료하고, 엑스포 개최지로 활용한 뒤에 주거, 상업시설 등을 지을 예정이었다. 총사업비가 4조 600억원이 넘는 데다 토지 오염 정화 비용 등을 더하면 더 늘어날 수도 있는 만큼 속도를 조절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런 우려가 나오면서 시는 이날 행정·경제부시장 등 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현안 점검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가덕도신공항 조기 개항, 북항 재개발 추진, 산업은행 이전 등 현안을 풀어 가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가덕도신공항은 개항을 늦추면 금융비용 등으로 사업비가 증가할 수 있어 예정대로 추진한다는 게 정부 방침이고, 북항 재개발 또한 정해진 일정에 따라 진행 중”이라며 “두 사업 모두 엑스포 유치 활동 이전부터 추진해 왔고, 부산이 새로운 성장축이 되는 데 꼭 필요하기 때문에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부산 정철욱 기자
2023-11-30 2면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