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3분기도 출산율 최저… 올 0.7명도 위태롭다

3분기도 출산율 최저… 올 0.7명도 위태롭다

곽소영 기자
곽소영 기자
입력 2023-11-30 00:18
업데이트 2023-11-30 00:1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1년 전보다 0.1명 줄어들어 0.7명
9월 출생아 수·혼인도 가장 낮아
다문화 혼인은 1년 새 25% 늘어

이미지 확대
올해 3분기 합계출산율(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이 0.70명으로 집계돼 3분기 기준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출생아 수와 혼인 건수도 9월 기준 역대 최저치인 데다 연말로 갈수록 출생아가 줄어드는 흐름을 고려하면 올해 합계출산율이 지난해의 0.7명 선마저 무너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인구동향에 따르면 9월 출생아 수는 1만 8707명으로 집계돼 지난해 같은 달보다 14.6% 감소했다. 2020년 11월 15.5%가 감소한 이후 2년 10개월(34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떨어진 데다 1981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래 처음으로 9월 출생아 수가 2만명에 미치지 못했다.

3분기 합계출산율도 0.70명으로 2분기에 이어 아슬아슬하게 0.7명대를 유지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 0.10명 줄어든 것으로, 2009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래 지난 2분기와 더불어 가장 낮은 수치다.

9월 혼인 건수도 1만 2941건으로 역대 9월 중 최저치를 기록했다. 1년 전보다 12.3% 감소한 수치다. 통계청 관계자는 “코로나19 시기 혼인이 감소했던 여파가 올해 출산율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코로나19 시기 인적 교류가 막히면서 급감했던 다문화 부부 혼인 건수는 관련 통계를 집계한 2008년 이후 최대 폭으로 증가했다. 이날 발표된 ‘2022년 다문화 인구동태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다문화 혼인은 1만 7428건으로 전년 대비 25.1% 반등했다.

2016년부터 해마다 증가하던 다문화 혼인은 2019년 2만 4700건을 기록한 뒤 코로나19로 비행길이 끊긴 2020년 1만 6200건으로 34.6% 급감했다. 2021년에도 1만 3900건을 기록하며 13.9% 감소했다가 3년 만에 반등한 것이다. 전체 혼인 중 다문화 혼인이 차지하는 비중도 9.1%로 전년(7.2%)보다 1.9% 포인트 상승해 국내 신혼부부 10쌍 중 1쌍은 다문화 부부인 것으로 집계됐다.
세종 곽소영 기자
2023-11-30 8면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