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경북 경주서 규모 4.0 지진…“1시간 사이 5회 여진”

경북 경주서 규모 4.0 지진…“1시간 사이 5회 여진”

권윤희 기자
권윤희 기자
입력 2023-11-30 05:50
업데이트 2023-11-30 07: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경주 규모 4.0 지진, 전국 긴급재난문자
기상청 “1시간 사이 5회 여진”
경북·울산·부산 등 유감 신고 100건 이상
한수원 “경주지진에 원전 가동 지장 없어”
중대본 1단계 가동…위기경보 ‘경계’

이미지 확대
기상청 “경북 경주 동남동쪽서 규모 4.3 지진 발생”
기상청 “경북 경주 동남동쪽서 규모 4.3 지진 발생” 30일 오전 4시 55분 25초 경북 경주시 동남동쪽 19km 지역에서 규모 4.3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진앙은 북위 35.79도, 동경 129.42도이다. 2023.11.30 기상청
30일 오전 4시 55분쯤 경북 경주시 동남동쪽 19㎞ 지점(경주시 무문무대왕면)에서 규모 4.0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은 북위 35.79도, 동경 129.42도이며 진원의 깊이는 12㎞로 추정된다.

기상청은 지진파 중 속도가 빠른 P파만 분석해 규모를 4.3으로 추정하고 전국에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한 뒤 추가 분석을 거쳐 규모를 조정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에도 지진 발생 후 1시간 사이(오전 5시 50분까지) 5차례 여진이 있었다. 여진 중 최대는 오전 5시쯤 발생한 규모 1.5 지진이다.

각 지역에서 느껴지는 흔들림의 정도를 나타내는 계기진도를 살펴보면 경북이 5로, 경북에서는 거의 모든 사람이 흔들림을 느끼고 그릇이나 창문이 깨지기도 했을 것으로 보인다.

울산은 계기진도가 4(실내 많은 사람이 느끼고 일부는 잠에서 깰 정도), 경남·부산은 3(실내 특히 건물 위층에 있는 사람은 현저히 느끼며 정차한 차가 약간 흔들리는 정도), 강원·대구·대전·전북·충북은 2(조용한 상태 건물 위층 소수의 사람만 느끼는 정도)로 다수가 이번 지진을 느꼈을 것으로 추정된다.

소방청에 따르면 이번 지진 이후 접수된 유감 신고는 오전 5시 15분 기준 경북 49건, 울산 40건, 부산 6건, 대구 10건, 충남·전북·창원 각 1건 등 총 108건이다.

지진 피해로 인한 소방 출동은 아직 없다고 소방청은 전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모든 가동 원전에 영향이 없었다고 밝혔다.

행정안전부는 피해 상황을 신속히 파악하고, 필요시 긴급조치 등을 취하기 위해 오전 5시 5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비상 1단계를 가동했다.

또 지진 위기경보 ‘경계’ 단계를 발령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인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긴밀히 협조하고 비상대응체제를 유지하면서 피해 상황을 신속하게 파악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을 긴급 지시했다.
이미지 확대
지진발생 및 대처 상황 회의
지진발생 및 대처 상황 회의 이한경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이 30일 정부 세종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경북 경주시 4.0 지진발생 및 대처상황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3.11.30 행정안전부 제공
이번에 지진이 발생한 곳은 2016년 9월 12일 국내 사상 최대 규모인 5.8의 지진이 발생했던 곳과 가깝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지진 진앙 반경 50㎞ 내에서는 1978년 이후 규모 2.0 이상 지진이 이번까지 총 418번 발생했다.

이 가운데 규모 3.0 미만은 365번이고 ‘3.0 이상 4.0 미만’은 45번, ‘4.0 이상 5.0 미만’은 5번, ‘5.0 이상 6.0 미만’은 3번이다.

올해 한반도와 주변 해역에서는 현재까지 규모 2.0 이상 지진이 99번 났다.

이번 지진은 99번의 지진 중 규모가 두 번째로 크다.
권윤희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