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대, 올해 글로컬대학30 선정에 사활 걸었다

조선대, 올해 글로컬대학30 선정에 사활 걸었다

서미애 기자
서미애 기자
입력 2024-01-07 14:31
업데이트 2024-01-07 14:3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글로컬30추진본부 구성 첫 회의 가져

이미지 확대
김춘성 조선대 총장이 글로컬대학30 사업 선정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조선대 제공
김춘성 조선대 총장이 글로컬대학30 사업 선정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조선대 제공
조선대가 올해 글로컬대학 30 사업 선정을 위해 다시 한 번 두 팔을 걷어 붙였다.

7일 조선대에 따르면 전제열 부총장을 단장으로 하고 박현주 교수를 부단장, 이강희 팀장을 추진팀장으로 하는 글로컬30추진본부를 구성하고 첫 회의를 가졌다.

총 52명으로 구성된 추진단은 첫 행보는 범조선대글로컬추진단 킥오프 회의로, 이 시간에는 범조선대글로컬추진단에 대한 소개와 앞으로의 계획 등에 대해 설명했다.

이정현 지방시대위원회 부위원장을 초청, ‘지방소멸시대와 대학혁신전략’을 주제로 한 강의도 들었다.

이어진 글로컬대학 30 회의에서는 글로컬대학 30 사업내용, 교육 혁신 전략, 특성화분야 운영 전략, CSU 도시캠퍼스 등에 대한 의견을 공유했다.

김춘성 조선대총장은 “범조선대글로컬추진단 출범을 시작으로 올해 글로컬대학 30 선정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지역과 함께 공생발전하는 것이 핵심이다. 올해 꼭 선정돼 지역과 대학이 함께 발전하는 계기를 반드시 만들겠다”고 말했다.
광주 서미애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