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소통 캐릭터 ‘부기’ 지상파 드라마 출연…숏폼 콘텐츠도 제작

부산시 소통 캐릭터 ‘부기’ 지상파 드라마 출연…숏폼 콘텐츠도 제작

정철욱 기자
정철욱 기자
입력 2024-01-07 14:57
업데이트 2024-01-07 14:5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MBC 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에 출연한 부산시 소통 캐릭터 부기. 부산시 제공
MBC 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에 출연한 부산시 소통 캐릭터 부기. 부산시 제공
부산시가 전국 자치단체 중 최초로 저작재산권을 공개한 소통 캐릭터 ‘부기’가 드라마 간접광고에 출연하고, 캐릭터 굿즈가 제작되는 등 활용도가 높아지고 있다.

시는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하는 ‘관계부처 합동 한류마케팅 지원사업’이 하나로 부기가 지난 5일 MBC의 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에 간접광고(PPL) 형태로 출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는 부산시민공원에 조성된 ‘부기 상회’에서 주인공인 이세영, 배인혁 배우가 선물을 고를때 체크무늬 옷을 입은 부기 캐릭터가 함께 나왔다. 주인공들은 선물로 부기 키링을 골랐는데, 이는 지역 업체가 제작한 상품이다. 부기 저작권 개방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경운상사, 모다라, 쿠도, 콘텐츠ㅍ코어, 페이트 스튜디오 등 5개사가 드라마 촬영을 위한 굿즈 제공과 장소 조성에 협력했다.

부기는 갈매기를 형상을 본떠 만든 부산시 소통 캐릭터로, 시는 2021년 7월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사업에 무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캐릭터의 지적재산권을 개방했다.

시는 앞으로 부기와 굿즈를 이용한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일 계획이다. 부기가 낯선 곳에서 눈을 뜨며 시작하는 숏드라마를 제작해 오는 10일 공개할 예정이며, 부기 캐릭터를 활용해 부비프광장, 다대포 낙조분수 등 부산의 명소와 먹거리를 소개하는 짧은 애니메이션도 제작해 공개할 예정이다.

부산 정철욱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