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군 ‘양자 회동’ 거부에 광주시 ‘플랜B’ 가동 속도낸다

무안군 ‘양자 회동’ 거부에 광주시 ‘플랜B’ 가동 속도낸다

홍행기 기자
홍행기 기자
입력 2024-01-21 11:43
업데이트 2024-01-21 11:4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광주시장 “만나서 군공항 이전 논의” 제안에 무안군수 “정중히 거절”
무안군 “무안군과 지역민, 이전 반대의사 분명 표명…면담 필요없어”
광주시 “이전 추진 전제조건인 ‘무안의 동의’ 기대난…출구전략 검토”

이미지 확대
강기정 광주시장(왼쪽)과 김영록 전남지사가 지난해 12월 17일 전남 나주혁신도시에서 양자회동을 갖고 ‘광주 군공항 이전 공동 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광주광역시 제공
강기정 광주시장(왼쪽)과 김영록 전남지사가 지난해 12월 17일 전남 나주혁신도시에서 양자회동을 갖고 ‘광주 군공항 이전 공동 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광주광역시 제공
‘광주 군공항 이전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만나자’는 광주시의 공식 제안을 무안군이 거부한 것으로 확인됐다.

광주시는 ‘광주 군공항 무안이전’이 무안의 반대로 무산될 가능성이 커진 것으로 판단, 대안을 포함한 출구전략 가동시기를 앞당기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시는 지난해 12월 6일 무안군에 공문을 보내 ‘군공항 이전문제 논의를 위한 양자회동’을 제안했으나 거부됐다고 21일 밝혔다.

광주시에 따르면 무안군은 이틀 후인 8일 답신을 통해 “군공항 이전문제는 무안군민의 수용성이 가장 중요하다”며 “군과 군민은 군공항 이전에 대해 반대를 분명히 표명했으며, 무안군민의 뜻을 무시한채 일반통행식 대화의 장을 마련하려는 것은 아쉽다”고 밝혔다.

무안군은 이어 “광주시, 전남도, 무안군 간 3자대화에 대해서도 이미 거부의사를 밝힌 만큼 광주시장과의 면담은 불필요하다고 생각되어 정중히 거절한다”고 덧붙였다.

광주시는 무안군의 이같은 입장과 관련, ‘광주 군공항 무안이전이 사실상 무산될 가능성이 커진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김산 무안군수가 지난달 28일 배포한 신년사에서 “어떠한 경우에도 군민의 행복추구권을 담보로 한 광주 군공항 이전협상은 있을 수 없다”고 한 것이나, 지난 18일 “설 전에 전남지사와 만나 군 공항 이전 반대 등에 대한 군민 의견을 전달하고 이해를 구할 것”이라고 한 점을 감안한 것이다.

무안군이 거듭해 반대의사를 밝힘에 따라 광주시는 ‘광주 군공항 무안 이전’을 포기하는 대신 플랜B 가동 시기를 앞당기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지난 14일 지역방송 시사토론에 참석해 “올해 유의미한 진전이 없다면 플랜B를 가동할 수 밖에 없다”며 “최소한 ‘무안군의 (군 공항 유치)동의’가 있어야 유의미한 진전이라고 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광주시 관계자는 “설 이전 전남지사와 무안군수 간 만남의 결과를 두고봐야겠지만 무안군의 분명한 반대의사를 확인한 만큼 ‘유의미한 진전’을 기대하거나, 무안을 상대로 광주 군공항 이전을 계속 추진하는 것은 더 이상 의미가 없어보인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함평으로 군공항 이전을 재추진하거나 국방부에 군공항 이전사업을 넘기는 방안, 또는 아예 군 공항 이전사업을 접고 광주공항 활성화에 나서는 방안 등 ‘플랜B’가동 시기를 앞당기는 것이 필요해보인다”고 덧붙였다.
광주 홍행기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