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봉선동 신축아파트 공사현장서 화재

광주시 봉선동 신축아파트 공사현장서 화재

서미애 기자
서미애 기자
입력 2024-01-26 10:21
업데이트 2024-01-26 10:4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30분 만에 진화..인명피해는 없어

이미지 확대
(사진설명) 26일 오전 8시께 광주시 남구 봉선동 아파트 재건축 현장에서 일어난 불로 검은 연기가 뿜어져 나오고 있다. 독자제공
(사진설명) 26일 오전 8시께 광주시 남구 봉선동 아파트 재건축 현장에서 일어난 불로 검은 연기가 뿜어져 나오고 있다. 독자제공
광주시 남구 봉선동 신축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26일 오전 8시께 남구 봉선동 한 신축 아파트 공사 현장 최상층인 15층에서 불이 났다.

이번 화재로 아파트 내부 일부가 불에 탔지만 인명피해는 없었다.

신고받은 소방 당국은 펌프차와 사다리차 등 장비 24대와 인력을 투입해 30여분 만에 진화됐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광주 서미애 기자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