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전 대통령, 고향 거제에 고향사랑기부금 500만원 기탁

문재인 전 대통령, 고향 거제에 고향사랑기부금 500만원 기탁

이창언 기자
이창언 기자
입력 2024-01-26 14:29
업데이트 2024-01-26 14:4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지난해 이어 올해도 연간 상한액 기탁
시, 고액기부자 ‘명예의 전당’ 마련해 예우

문재인 전 대통령이 고향 경남 거제에 고향사랑기부금 500만원을 기탁했다.

거제시는 문 전 대통령이 온라인 ‘고향사랑e음’을 통해 고향사랑기부금을 기부했다고 26일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해에도 거제시에 연간 상한액인 500만원을 기탁한 바 있다.
이미지 확대
거제시가 청사에 마련한 ‘고향사랑기부 명예의 전당’. 2024.1.26. 거제시청 제공
거제시가 청사에 마련한 ‘고향사랑기부 명예의 전당’. 2024.1.26. 거제시청 제공
문 전 대통령은 1953년 거제면 명진리에서 태어나 6살까지 살다가 부산으로 이사했다.

거제시는 청사에 ‘고향사랑기부 명예의 전당’을 마련하고 문 전 대통령 등 고액기부자들을 예우하고 있다.

고향사랑기부제는 개인이 주민등록상 거주지를 제외한 지역에 연 500만원 한도로 기부금을 내면 세액공제 혜택과 기부액의 30% 범위에서 답례품(지역특산물·상품권 등)을 주는 제도다.

자발적인 기부로 열악한 지방재정을 확충하고 답례품 제공으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자는 취지로, 지난해 첫 시행했다.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2023년 고향기부제 운영 실적’을 보면 전국 243개 광역·기초 지자체의 기부금 총액은 650억2000만원, 기부 건수는 52만5000건이었다.
거제 이창언 기자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