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 전망대’에서 만나는 태백산

‘하늘 전망대’에서 만나는 태백산

박승기 기자
박승기 기자
입력 2024-05-01 14:10
업데이트 2024-05-01 14:1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산행 없이 저지대에서 국립공원 조망 새로운 시설

이미지 확대
태백산을 오르지 않고 저지대에서 둘러볼 수 있는 하늘 전망대가 2일 개장한다. 국립공원공단
태백산을 오르지 않고 저지대에서 둘러볼 수 있는 하늘 전망대가 2일 개장한다. 국립공원공단
태백산을 오르지 않고도 둘러볼 수 있는 하늘 전망대가 설치됐다.

국립공원공단은 1일 저지대 탐방 활성화를 위해 조성한 태백산국립공원 하늘 전망대를 2일 개장한다고 밝혔다. 하늘 전망대는 높이가 33m로 주요 봉우리 등 주변 경관을 조망할 수 있다. 전망대와 연결된 하늘 탐방로는 높이 12m, 폭 2.8m, 길이 430m로 어린이나 휠체어를 이용하는 교통 약자들도 이용 가능하다. 부대 시설로 그물 놀이터와 미니 집라인, 휠체어 그네 등이 설치됐고 동굴 영상관에서는 벽과 바닥 면을 이용해 태백산 호랑이 이야기와 사계절 태백산 경관을 담은 영상을 제공한다.

태백산 당골지구에 조성한 하늘 전망대는 태백산 천제단을 모티브로, 총 91억 7600만원을 투입해 지난해 12월 완공했다.

공단은 올해 교통 약자의 국립공원 탐방 기회 확대를 위해 팔공산 등 3곳(0.97㎞)에 무장애 탐방로를 조성하고, 가야산 치인야영장 등에 무장애 영지 30동, 한려해상 독신 야영장 등에는 무장애 카라반 2동을 새로 조성할 예정이다. 그동안 국민 누구나 편리하게 국립공원을 탐방할 수 있도록 보편적 설계를 적용한 무장애 탐방로가 68곳(57.16㎞), 무장애 영지 296동, 무장애 카라반 7동이 설치됐고 수상 휠체어 19대, 산악 휠체어 8대를 도입했다.

송형근 국립공원공단 이사장은 “하늘 전망대는 산에 오르지 않고 저지대에서 국립공원을 조망할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시설”이라며 “탐방객이 제약 없이 국립공원을 경험할 수 있도록 무장애 탐방시설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세종 박승기 기자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