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장·승무원 단체 식중독” 인천발 미국행 항공기 회항 소동

“기장·승무원 단체 식중독” 인천발 미국행 항공기 회항 소동

신진호 기자
신진호 기자
입력 2024-05-20 16:56
업데이트 2024-05-20 17:1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플라이트레이더24 캡처
플라이트레이더24 캡처
지난 19일 인천국제공항에서 미국 샌프란시스코를 향해 출발한 여객기가 기장과 승무원들의 단체 식중독으로 인해 회항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20일 소셜미디어(SNS)와 항공업계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 30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샌프란시스코에 도착할 예정이었던 유나이티드항공 여객기(UA806)가 오후 1시 48분쯤 일본 부근에서 회항해 다시 인천공항으로 돌아왔다.

해당 여객기 탑승객이 SNS에 올린 영상에서 승무원은 기내 방송을 통해 “비행기가 인천으로 회항했다”면서 “승무원들과 조종사들이 음식을 먹고 많이 아파서 다른 방법이 없었다”고 안내했다. 이어 “탑승구 도착 후 지상 직원들이 승객들을 도와드리겠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식중독의 원인이 기내식인지 외부에서 먹은 음식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신진호 기자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