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자와 다시 결혼’?… 여자 27% ‘한다’, 남자는?

‘배우자와 다시 결혼’?… 여자 27% ‘한다’, 남자는?

문경근 기자
문경근 기자
입력 2024-05-21 20:37
업데이트 2024-05-21 20:4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서울신문DB
서울신문DB
다시 결혼 기회가 주어졌을 때 현재 배우자와 결혼할 것인가에 대한 질문에 남녀의 반응이 화제다.

21일 온라인 설문조사 플랫폼 ‘나우앤서베이’는 ‘한국 기혼 남녀 결혼 생활 만족도 설문조사’를 발표했다. 전국 기혼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결혼 생활 만족도 등을 물은 조사로 지난달 26일부터 지난 7일까지 진행됐다.
이미지 확대
기혼 남녀를 대상으로 결혼 생활 만족도를 조사한 온라인 설문 조사 결과가 화제가 되고 있다. 나우앤서베이 블로그 캡처
기혼 남녀를 대상으로 결혼 생활 만족도를 조사한 온라인 설문 조사 결과가 화제가 되고 있다. 나우앤서베이 블로그 캡처
설문 내용 중 ‘현재 배우자와 다시 결혼할 것인지’에 응답자의 37%가 ‘현재 배우자와 다시 결혼하겠다’고 답했다. 성별로는 남성은 43.7%이지만, 여성은 같은 질문에 27%만 긍정적으로 답한 것으로 드러났다.

‘결혼 생활을 전반적으로 어떻게 평가하는지’는 전체 응답자의 60.2%가 ‘매우 행복하다’, ‘행복하다’ 등 긍정적으로 답했다. 해당 질문에 ‘보통이다’에 응답자들이 답한 비중은 34.2%로 ‘불행하다’는 4%, ‘매우 불행하다’에는 1.6%가 답했다. 응답자들의 절반 이상이 ‘결혼 생활에서 가장 중요한 것’으로 ‘부부 사이의 소통과 대화’를 꼽았다. 다음으로는 경제적 안정(23.8%), 정서적 안정(10%) 순이었다.

‘결혼 생활에서 가장 어려운 점’은 ‘경제적 불안정’이 21.4%로 가장 큰 어려움으로 꼽혔고, 그다음으로는 배우자 가족과의 관계(12.8%), 부부 간 갈등(10.8%) 등이 뒤를 이었다. 응답자들은 ‘결혼 생활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할 부분’에는 23.2%가 ‘꾸준한 소통’이라고 답했으며, 다음으로는 ‘가사 분담과 양육 협력’(19.5%), 경제적 협력(16.7%) 등이 있었다.

문경근 기자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