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궁 낙서 배후 ‘이 팀장’ 6개월 만에 검거

경복궁 낙서 배후 ‘이 팀장’ 6개월 만에 검거

김우진, 이순녀 기자
입력 2024-05-23 23:55
업데이트 2024-05-23 23:5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국가유산청 “복구비 1억 5000만원”
새달 낙서범들에게 민사소송 제기

이미지 확대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 방향 경복궁 서쪽 담벼락에 붉은색과 푸른색 스프레이로 낙서가 적혀있다. 2023.12.16 서울신문 DB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 방향 경복궁 서쪽 담벼락에 붉은색과 푸른색 스프레이로 낙서가 적혀있다. 2023.12.16
서울신문 DB
지난해 국가 지정 문화재인 ‘경복궁 담장 낙서 사건’의 배후로 지목된 일명 ‘이 팀장’이 약 6개월 만에 붙잡혔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23일 문화재보호법 위반·저작권법 위반·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청소년성보호법상 성착취물 배포 등 혐의로 A(30)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전날 A씨를 검거해 임모(18)군과 김모(17)양 등에게 낙서를 지시한 경위 등에 대해 추궁했다. 불법 동영상 서비스 사이트 운영자인 A씨는 임군 등에게 ‘낙서를 하면 300만원을 주겠다’고 해 경복궁 담장을 훼손하도록 한 혐의를 받는다.

국가유산청은 이날 경복궁 담장 낙서와 관련한 전문기관 감정 평가 결과 전체 복구 비용이 총 1억 5000여만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국가유산청은 다음달 1, 2차 낙서범들에게 민사소송을 제기할 예정이다.

김우진 기자·이순녀 선임기자
2024-05-24 8면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