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리베이트 내부 고발하자 ‘앞잡이’라며 공격…경찰, 악의적 게시글 작성자 강제수사

[단독]리베이트 내부 고발하자 ‘앞잡이’라며 공격…경찰, 악의적 게시글 작성자 강제수사

곽진웅 기자
곽진웅 기자
입력 2024-05-24 09:23
업데이트 2024-05-24 09:2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전공의 리베이트’ 의혹을 내부 고발했던 한 대학병원 교수를 향해 의사·의대생 커뮤니티에서 악의적인 게시글과 댓글을 무차별적으로 쏟아낸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강제수사에 나섰다.

24일 서울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지난달 말과 이달 초 두 차례에 걸쳐 의사·의대생 커뮤니티 메디게이트와 메디스태프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압수물을 바탕으로 A교수에 대한 악의적 게시글·댓글을 게시한 게시자들을 특정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 근무하는 A교수는 지난해 전공의들의 리베이트 의혹을 내부 고발했다. 자신이 일하는 병원의 전공의들이 2019년 10월부터 약 2년간 리베이트의 대가로 환자 수백명에게 치료와 무관한 비급여 비타민 정맥 주사제 여러 종류를 혼합 처방했다는 내용이다.

이후 의사·의대생 커뮤니티에는 A교수의 실명을 거론하면서 얼굴 사진을 올리고, ‘친일파 앞잡이’, ‘마음에 안 드는 전공의 담그려고 하네’ 등과 같은 게시글이 다수 게재됐다. 리베이트 내용에 대한 반박이나 해명 외에 A교수를 일방적으로 비난하거나 외모를 비하하는 등의 내용도 많았다.

A교수는 지난달 이러한 게시글·댓글 작성자들을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했다. A교수가 내부 고발한 사건은 현재 서울 노원경찰서에서 재수사가 진행되고 있다.

곽진웅 기자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