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 전통 신도봉시장, 도봉구 덕분에 확 젊어졌다

50년 전통 신도봉시장, 도봉구 덕분에 확 젊어졌다

강신 기자
강신 기자
입력 2024-05-24 10:32
업데이트 2024-05-24 10:3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개선사업 통해 낡은 길 보수하고 통행 편안하게

이미지 확대
오언석 서울 도봉구청장이 신도봉시장 종합환경개선사업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도봉구 제공
오언석 서울 도봉구청장이 신도봉시장 종합환경개선사업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도봉구 제공
50년 전통의 서울 신도봉시장이 젊고 현대적인 시장으로 다시 태어났다. 도봉구는 신도봉시장 종합환경개선사업을 완료하고 지난 22일 오언석 도봉구청장, 조기제 신도봉시장 상인회장, 상인, 주민 약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오 구청장은 “공사기간 중 여러 가지 불편함을 감내해준 상인분들과 구민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앞으로 더욱 활기 넘치는 신도봉시장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도봉시장 개선 사업은 2022년 10월 첫 삽을 떴다. 도봉구는 시장 노후도를 기준으로 집중개선구간, 그 외 구간으로 나눠 공사를 추진했다. 노후도가 심하고 통행이 불편했던 집중개선구간에는 대대적인 보수공사를 실시했다. 하수관로를 전면 교체했으며 길이 120m 구간의 아스콘 포장 및 디자인포장을 완료했다.

화재 예방과 통행 편의를 위해 길이 104m, 폭 3.5m, 높이 4.8m 규모의 방염소재로 된 전동식 천막을 설비했다. 이용자 편의를 위해 36개 점포의 판매대를 개선하고 전자결제 안내판도 새롭게 설치했다. 노후도가 심하지 않은 길이 210m의 그 외 구간에 대해서는 바닥 디자인 포장과 개별 상점의 낡은 천막을 교체했다. 이 사업에는 총 11억 4000만원이 들어갔다.

안전사고 우려가 줄고 통행하기 편해졌다는 반응이다. 한 구민은 “시장을 이용할 때마다 사람과 짐을 피해 장을 보느라 힘들었다. 이제 길이 넓어져 좋다. 앞으로 시장에 더 자주 오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도봉구는 전통시장 매니저를 배치해 신도봉시장 상인회 업무를 행정적으로 지원하고 온누리 상품권 가맹점을 확대하며 지주간판 설치를 위한 서울시 시설현대화사업 공모 등 시장 활성화를 위한 사업을 지속해 추진한다.

오 구청장은 “공사 기간 중 여러 가지 불편함을 감내해준 상인분들과 구민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앞으로 더욱 활기 넘치는 신도봉시장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강신 기자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