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의 고장 전주에 ‘음식관광 창조타운’ 들어선다

맛의 고장 전주에 ‘음식관광 창조타운’ 들어선다

설정욱 기자
설정욱 기자
입력 2024-05-24 11:00
업데이트 2024-05-24 11: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전주 음식관광 창조타운 조감도. 전주시 제공
전주 음식관광 창조타운 조감도. 전주시 제공
맛의 도시 전주에 미식 관광 컨트롤타워인 ‘전주 음식관광 창조타운’이 들어선다.

문화체육관광부의 서부내륙권광역관광개발사업의 하나로 추진되는 ‘음식관광 창조타운’은 오는 2027년까지 국비 192억원 등 총 435억원이 투입해 전주시 경원동에 대지면적 2830㎡, 연면적 9643㎡의 규모로 지어질 예정이다.

건물 내부에는 ▲음식관광 복합문화공간 ▲음식 창의 진흥 공간 ▲음식 창업·체험 공간 등이 갖춰지게 된다.

이와 관련해 전주시는 지난 23일 음식관광 창조타운 조성사업에 대한 설계 공모 심사를 열고 이길환 대표의 (주)길종합건축사사무소이엔지를 당선작으로 선정했다.

건축 분야 교수와 건축사 등 외부전문위원 9명으로 구성된 설계공모심사위원회는 공모에 접수한 5팀에 대해 평가와 심의·투표를 거쳐 당선 작품을 선정했다.

당선사인 (주)길종합건축사사무소이엔지는 개방적인 평면 및 테라스 설계로 접근성이 양호하고 내외부 공간의 연계가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해당 업체는 향후 음식관광 창조타운의 구체적인 청사진을 마련하게 된다.

전주시 관계자는 “음식관광 창조타운 조성사업은 전주의 음식 관련 민간·공공 영역의 협력 체계 구축과 더불어, 음식 문화 및 산업, 관광 관련 통합 지원 및 프로그램 운영 등 컨트롤타워 임무를 수행하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미식 도시 전주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설정욱 기자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