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둔 청년 재기, 영등포가 돕는다

은둔 청년 재기, 영등포가 돕는다

강신 기자
강신 기자
입력 2024-05-24 11:05
업데이트 2024-05-24 11:0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SNS 통한 심리 상담·찾아가는 미술심리 치료 등 지원

이미지 확대
서울 영등포구 ‘부릉부릉 찾아가는 마음동행 서비스’에서 미술치료를 진행하고 있다. 영등포구 제공
서울 영등포구 ‘부릉부릉 찾아가는 마음동행 서비스’에서 미술치료를 진행하고 있다. 영등포구 제공
서울 영등포구가 심리지원 사업을 통해 고립 은둔 및 저활력 청년이 마음의 짐을 덜고 일상으로 돌아오는 데 힘을 보탠다.

영등포구는 소셜미디어(SNS) 카카오톡 채널 ‘영등포구 정신건강 복지센터’을 개설해 청년 온라인 상담 서비스를 진행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상담을 원하는 모든 청년은 전화 또는 SNS를 이용해 간편하게 신청할 수 있다.

또한, ‘부릉부릉 찾아가는 마음동행 서비스’를 운영해 미술심리 치료, 맞춤형 상담을 진행한다. 그림 검사, 성격 및 기질검사 등 다양한 심리 검사와 홀랜드 검사를 통해 직업 탐색의 기회 등 제공한다. 이외에도 구는 청년 일자리, 경제 지원 기관인 서울청년센터 영등포 및 영등포 청년건축학교 등의 이용시설과 협약을 맺고 정신건강 고위험군 발굴을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최호권 영등포구청장은 “최근 다양한 사회적 요인과 스트레스 등으로 인해 심리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들이 많아지고 있다 영등포구는 청년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을 찾아 하루빨리 평온한 일상을 보낼 수 있게 돕겠다”고 밝혔다.

강신 기자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