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중국 창춘시 자매도시 30주년 기념식

울산시·중국 창춘시 자매도시 30주년 기념식

박정훈 기자
박정훈 기자
입력 2024-05-24 13:55
업데이트 2024-05-24 13:5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울산시 대표단, 24일 창춘시 방문… 기념식 이어 수출상담회도 개최

이미지 확대
울산시청.
울산시청.
자매우호 도시와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 강화를 위해 중국을 방문 중인 울산시 대표단이 첫 일정으로 창춘시와 자매교류 30주년 기념행사를 했다.

울산시는 김두겸 시장을 단장으로 한 대표단이 중국 일정 첫날인 24일 정오 창춘시 샹그릴라 호텔에서 울산시-창춘시 자매도시 30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창춘시가 자매도시 30주년(1994년 3월 15일)을 기념해 울산시 대표단을 초청해 이뤄졌다.

기념식에는 김두겸 울산시장과 왕쯔롄 창춘시장, 주선양 대한민국 총영사관 등 두 도시를 대표하는 3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에서는 두 도시의 지난 30여 년간 협력 과정을 담은 영상 상영, 기념 케이크절단식, 울산시장과 창춘시장 인사말 등이 진행됐다.

행사가 열리는 샹그릴라 호텔 로비에는 두 도시 자매도시 결연 체결 30년 기록을 담은 사진이 전시된다.

대표단은 기념식에 이어 오후 2시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가 주관하는 울산 중소기업 수출상담회 현장을 방문해 울산 기업들을 격려한다. 경제협력 방안의 하나로 마련된 이 상담회에는 울산지역 자동차산업 관련 중소기업 6개 사가 참여해 현지 기업을 대상으로 수출 판로 확보를 모색한다.

김두겸 시장은 “울산시와 창춘시가 30년간 변함없이 교류 관계를 맺을 수 있게 돼 감사하다”며 “더 발전된 협력 동반자의 관계로 힘을 합쳐 앞으로 30년, 그리고 그 이상의 시간을 함께 나아가자”라고 말했다.
울산 박정훈 기자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