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외국인근로자지원센터 개소

부산 외국인근로자지원센터 개소

박정훈 기자
박정훈 기자
입력 2024-05-24 16:16
업데이트 2024-05-24 16:1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부산 외국인근로자지원센터.
부산 외국인근로자지원센터.
부산 외국인근로자지원센터가 문을 열었다.

부산시는 연제구에 있는 부산시노동자종합복지관 지하 1층에 ‘부산 외국인근로자지원센터’를 개소했다고 24일 밝혔다.

부산 외국인근로자지원센터는 지역 내의 외국인 근로자를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전담 지원기관이다.

시는 지난 2월 고용노동부 ‘외국인 근로자 지역 정착 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돼 센터 설립을 추진했다. 한국노총 부산지역본부가 외국인근로자지원센터 운영을 맡는다.

센터는 연간 4억원의 사업비로 외국인노동자 장기 체류를 돕는 상담, 한국어·산업안전 교육, 멘토링 등을 운영한다. 외국인 근로자는 누구나 센터에서 운영하는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부산 정철욱 기자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