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중화장실 청소하는 환경미화원 발로 찬 30대 입건

공중화장실 청소하는 환경미화원 발로 찬 30대 입건

곽진웅 기자
곽진웅 기자
입력 2024-05-24 17:46
업데이트 2024-05-24 17:4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경찰
경찰
공중화장실을 청소하던 환경미화원의 정강이를 발로 찬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여성 환경미화원을 폭행한 혐의로 30대 남성 최모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다. 최씨는 지난 21일 오전 10시께 서울 서대문구 한 공중화장실에서 용변을 보던 중 50대 여성 환경미화원 A씨가 청소를 하자 왼쪽 정강이를 발로 찬 뒤 도주한 혐의(폭행)를 받는다.

A씨는 크게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공중화장실에 설치된 비상벨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폐쇄회로(CC)TV를 바탕으로 추적에 나서 현장에서 130m 떨어진 홍제천 고가도로변에서 최씨를 검거했다.

최씨는 A씨를 폭행한 적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곽진웅 기자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