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 나흘째 숨진 채 발견된 제주 표선 남고생

실종 나흘째 숨진 채 발견된 제주 표선 남고생

오달란 기자
오달란 기자
입력 2019-08-01 21:14
업데이트 2019-08-01 21:1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제주 실종 고교생 시신 수습하는 해경
제주 실종 고교생 시신 수습하는 해경 1일 제주 서귀포시 표선해수욕장 해상에서 지난달 29일 실종된 고교생이 숨진 채 발견돼 해경이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2019.8.1
서귀포해양경찰서 제공 연합뉴스
제주에서 실종된 고교생이 나흘 만에 바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일 서귀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5분 서귀포 표선해수욕장 해상에서 지난달 29일 실종된 유모(17)군의 시신이 발견됐다.

바다에서 투명카약을 타던 관광객이 발견해 해경에 신고했다. 표선해수욕장은 29일 밤 유군 행적이 마지막으로 확인된 곳 바로 근처다.

해경은 시신을 수습해 가족을 통해 신원을 확인했다.

유군은 마지막 행적에서 파란색 반소매 상의와 검은색 반바지를 입고 있었지만, 시신으로 발견된 당시에는 상·하의가 모두 탈의 된 채였다.

해경은 조류 등에 휩쓸릴 경우 옷이 벗겨질 수 있다면서 부검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유군은 지난달 29일 오후 5시쯤 서귀포 표선면 성읍리 소재 집에서 나간 이후 행방을 알 수 없었다.

유군의 가족은 30일 유군이 “아무 말 없이 휴대전화기를 두고 집을 나가 들어오지 않고 있다”며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유군은 실종 당일 오후 6시 50분 성읍2리의 CCTV에 찍혔고, 같은 날 오후 8시 55분 표선 해비치호텔 앞에서 마지막으로 목격됐다.

유군의 행방이 파악되지 않자 경찰은 지난달 31일 공개수사로 전환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