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부근 70대 분신… “日 무역 보복 철회” 메모

광화문 부근 70대 분신… “日 무역 보복 철회” 메모

김정화 기자
입력 2019-08-01 23:16
업데이트 2019-08-02 04:1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경찰 “의식은 있지만 위독한 상태”

70대 남성이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인근에서 일본의 무역 보복에 항의하며 분신을 시도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34분쯤 종로구 세종로공원 부근에서 A(72)씨가 분신을 시도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조대원들이 그를 인근 병원으로 후송했다. 발견 당시 A씨 근처에는 인화성 물질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온몸에 화상을 입었으며 현재 의식은 있으나 위독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한 목격자는 “‘펑’ 하는 듯한 소리가 들려서 보니 불이 붙은 상태였다”면서 “평소 세종로 소공원에서 노숙하거나 자주 보이는 얼굴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분신 현장 부근에서는 A씨 것으로 보이는 가방이 발견됐다. 가방 안에는 휴대전화 등 개인 소지품과 함께 ‘일본은 무역보복 철회하라’는 취지의 메모가 발견됐다. 또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이자 여성 인권 운동가로 활동했던 고(故) 김복동 할머니의 이야기를 담은 책자와 ‘아베가 사과할 때까지 국민들은 싸우고 있다’라고 적힌 전단 등도 발견됐다. 별도의 유서는 없었으나 가족 연락처 등이 적힌 종이도 놓여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확인된 물품이 A씨의 것이 맞는지 최종 확인 작업을 하고 있다. 다만 A씨는 평소 반일 활동을 하는 단체에 소속되거나 반일 관련 활동을 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과 목격자, 가족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와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2019-08-02 12면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