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경찰 “칠장사 화재 당시 요사채에 자승스님 외 출입자 없어”

경찰 “칠장사 화재 당시 요사채에 자승스님 외 출입자 없어”

신동원 기자
신동원 기자
입력 2023-11-30 14:04
업데이트 2023-11-30 14:0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경찰 “근거 없는 의혹 제기되고 있어”…발견된 법구는 자승스님으로 잠정 확인

이미지 확대
9일 오후 6시 50분 경기 안성시 죽산면 칠장리 소재 사찰인 칠장사 내 요사채(승려들이 거처하는 장소)에서 불이 나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자승스님이 입적했다. 소방대원들은 사찰 요사채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를 받고 화재를 진압하던 중 건물 내부에서 자승스님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9일 오후 6시 50분 경기 안성시 죽산면 칠장리 소재 사찰인 칠장사 내 요사채(승려들이 거처하는 장소)에서 불이 나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자승스님이 입적했다. 소방대원들은 사찰 요사채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를 받고 화재를 진압하던 중 건물 내부에서 자승스님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29일 칠장사 화재 사고를 수사 중인 경찰이 “화재 당시 요사채에 자승스님(69) 외에 다른 출입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30일 밝혔다.

경기 안성경찰서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문자메시지를 기자단에 공지했다.

경찰은 “현장 CCTV, 칠장사 관계자 진술, 휴대전화 위칫값, 유족 진술 등을 토대로 요사채에서 발견된 법구는 전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스님인 것으로 잠정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명확한 신원 확인을 위해 DNA 감정을 진행 중”이라며 “차량 내에서 2페이지 분량의 메모가 발견됐으며, 진위에 대해 필적 감정 예정”이라고 했다.

경찰은 또 “현재까지의 CCTV 확인 결과, 화재 당시 요사채에는 자승스님 외 다른 출입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된다”며 “당시 경내 다른 장소에 있던 주지 스님 등 3명에 대해 참고인 조사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경찰은 이번 사고와 관련, 타살 가능성 등 근거 없는 의혹이 확산하자 수사 과정에서 파악된 일부 내용을 언론에 알리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일부언론에서 보도한 국정원 수사와 관련, 경찰 관계자는 “국정원과 수사는 모르는 일이고 수사 관련, 협의 등 접촉이 없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9일 오후 6시 50분쯤 안성시 죽산면 칠장리 소재 사찰인 칠장사 내 요사채에서 불이 나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자승스님이 입적했다.

차량에서 발견된 2장 분량의 메모에는 “이곳에서 세연을 끝내게 되어 민폐가 많았소”라며 “이 건물은 상좌들이 복원할 것이고, 미안하고 고맙소.부처님법 전합시다”라고 칠장사 주지 스님에게 전하는 메시지가 담겨 있었다.
신동원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